본문 바로가기

Open space 열린공간

  • 병원소식
  • 공지사항
  • 상임감사에게 바란다
  • 열린 청렴소통방
  • 고객의 소리
  • 입찰/채용정보
  •  입찰정보
  •  채용정보
전화예약 및 상담
평일:오전8시~오후6시 043-269-6677(6666,6108)
인터넷 예약 신청

병원소식

  • Home
  • 열린공간
  • 병원소식

병원소식

병원소식 상세보기
제목
충북대병원, 천안함 폭침 전사자 유족 초청 위로
작성자 대외협력실 작성일 2016.04.05 조회수 4006
첨부파일                 

충북대학교병원이 천안함 폭침 사건 6주기를 맞아 도내 거주하고 있는 전사자 유족을 위로했다.

조명찬 충북대병원장은 29일 천안함 폭침 전사자인 고 최정환 상사와 고 안동엽 병장의 부모를 초청, 건강검진권을 전달하고 희생 장병 유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

조 원장은 이날 “우리 지역에 천안함 전사자의 유족들이 살고 계시다는 이야기를 듣고 어려움을 나눌 방법을 고민하다가 장병들의 부모님이 건강을 챙길 수 있도록 검진권을 준비하게 됐다”라며 “앞으로 부모님들이 병원을 찾을 경우 최대한의 편의를 제공 하겠다”고 말했다.

고 최 상사의 아버지는 “2010년 3월 아들이 사고를 당하고 6월 서울의 병원에서 검진을 진행했는데 위암 진단을 받았다”라며 “위암 수술을 받고 지난해 검사를 진행했어야 했는데 메르스 때문에 지금까지 검사를 못받고 있다”고 밝혔다.

2010년 3월 26일 서해 북방한계선(NLL) 백령도 부근에서 경계 임무를 수행하던 해군 초계함 천안함은 오후 9시 22분경 북한의 기습적인 어뢰 공격으로 침몰했다.

천안함 침몰로 46명이 전사하고 58명의 해군장병이 부상을 당했다. 천안함 사건 다음날인 27일부터 진행된 구조·인양 작업 도중 구조작업에 힘쓰던 한주호 준위가 순직하기도 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2010년 3월26일 천안함 피격사건과 같은해 11월23일 연평도 포격사건으로 희생된 호국영령을 추모하며 안보결의를 다지고, 국가안보의 소중함을 되새기고자 매년 3월 넷째 금요일을 법정기념일인 ‘서해수호의 날’로 지정했다.

이전글 주한 에티오피아 대사 충북대병원 방문
다음글 건강대학 찾아 심뇌혈관질환 예방교육 진행 눈길
목록
top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