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Open space 열린공간

  • 병원소식
  • 공지사항
  • 상임감사에게 바란다
  • 열린 청렴소통방
  • 고객의 소리
  • 입찰/채용정보
  •  입찰정보
  •  채용정보
전화예약 및 상담
평일:오전8시~오후6시 043-269-6677(6666,6108)
인터넷 예약 신청

병원소식

  • Home
  • 열린공간
  • 병원소식

병원소식

병원소식 상세보기
제목
충북대병원 로비에 ‘생명의 터널’이 숨 쉰다
작성자 대외협력실 작성일 2016.04.05 조회수 4300
첨부파일                 

 

 

 

  충북대학교병원(원장 조명찬) 서관(호흡기전문질환센터) 로비에 힘찬 생명력을 형상화한 작품이 내걸려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작품은 권준호(서원대학교 교수)가 2015년도 개인전인 ‘잠수하는 갈매기’에서 보여준 작품 정어리떼의 연작으로 제작해 충북대병원에 기증한 작품이다.

  ‘생명의 터널’이라고 이름 붙여진 이 작품은 반짝이는 홀로그램 종이를 이용해 생동감 있는 색채와 사랑의 상징인 하트 형상으로 제작됐다.

  특히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가는 관객들에게 정어리가 만들어낸 소용돌이는 마치 물속에 있는 착각을 일으키고, 소용돌이의 끝, 수면 위의 또 다른 세상을 상상할 수 있도록 형상화됐다.

  권준호 작가는 “수년 전부터 무의식의 공간을 바닷속 공간으로 비유해 왔는데, 천적을 피해 변화하듯 움직이는 수많은 정어리 떼를 생각하며, 생명을 전달하는 살아 움직이는 조형작품을 구상하게 됐다”라며 “병원을 찾아 작품을 감상하는 환자와 보호자들에게 생동감 넘치는 대자연의 경건한 몸짓으로 건강을 되찾는 통로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조명찬 원장은 “훌륭한 작품을 병원을 위해 제작, 기부해 준 것에 대해 매우 감사하다”라며 “충북대학교병원은 앞으로 환자의 신체뿐 아니라 마음까지 치유하는 힐링 병원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준호 작가는 서원대학교 교수와 청주시 공공디자인 심의위원으로 활동 중이며, 지난해 6월 ‘잠수하는 갈매기’ 등 10여 회의 개인전 및 국내외 기획전을 펼쳤으며, 제8회 송은미술대상전 대상 등 다수 수상경력을 지니고 있다.

 

이전글 충북금연센터, 복지부 운영사업평가 ‘우수’ 획득
다음글 충북대병원-복지부, 병문안 문화 개선 협약 체결
목록
top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