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123123123 대메뉴 바로가기

충북대학교병원 발전후원회

희망스토리

게시물 검색
살아가야 할 희망_이○문 환자(남, 70세) 지원 이미지
살아가야 할 희망_이○문 환자(남, 70세) 지원 더 이상의 희망이 남아있지 않다고 느낀다면, 나에게는 아무도 없다고 느낀다면, 곧 죽음의 문턱으로 들어가는 거라면그런 가정을 하니 그의 행동이 조금은 이해가 간다.그를 상담하며 몇 번의 만남을 가진 사회복지사 말이 좀 괴팍하세요. 간호간병 서비스하는 간호사에게도 여러 차례 화를 내시기도 했어요.오늘 인터뷰가 제대로 될까 하는 불안한 마음을 갖고 그를 만났다.온몸에 땀띠가 나서 웃옷을 풀어 헤치고 연신 부채질을 하고 있다.하반신 마비로 꼼짝없이 누워있으니 더 덥게 느껴지는 거 같았다.병원 왔을 땐, 이렇게 죽는구나 싶었어요. 차라리 죽는 게 낫겠다고 했죠. 더는 살 희망이 없어요. 그의 입에서 처음 나온 말이다.그래도 많이 좋아져서 곧 퇴원하고 요양병원에서 더 치료받을 수 있다고 하니 한 줄기 미소가 스친다. 희망이 없다던 그의 입에서 평소 집을 찾아주던 요양보호사가 많이 신경 써줬다고, 병원에 와서도 이렇게 수술받게 되어 너무 기쁘다고, 보호자 하나 없는 자신을 간호해주는 간호사 선생님들에게 항상 미안하다고 말한다.호흡곤란과 하반신 마비로 병원에 와서 긴급 수술을 했을 정도로 상태가 나빴으니 그 고통과 절망감이 어떠했을까?3개월여를 입원하면서 느낀 소회를 이야기하는 그의 얼굴이 차츰차츰 밝아진다.자신을 도와준 고마운 사람들을 하나라도 놓칠세라 꾹꾹 눌러 이야기하는 걸 보니 그의 희망이 되어준 사람들이다.그는 국가 긴급 지원도 받고, 발전후원회 저소득층 기금에서 300만 원을 치료비로 지원받았다. 그에게 다시 살 수 있다는 희망을 건네는 건 우리와 사회의 몫이 아닐까 싶다.2023.06.09.글_병원발전후원회
  • 작성자 병원발전후원회
  • 조회수30
  • 등록일2023-06-13 11:02:42